A.P.C 아페쎄 라인중에 하나인 제네바 백에 대한 리뷰 :: 패션의 모든것

프랑스에서 시작된 브랜드인 A.P.C는 흔히 '아페쎄'라고들 말하죠~

명품 브랜드 중에 하나인 아페쎄는 1987년에 디자이너 '장 투이투'가 설립한 패션 브랜드인데,  데님으로 유명한 브랜드였지만, 우리나라에서는 가방으로 유명세를 탔습니다.

아페쎄 하프문 백이나 그레이스 백도 유명하지만, 이 중에서 첫 번째로 제네바 라인에 대해서 리뷰를 하려 합니다.

 


아페쎄 제네바 백(A.P.C geneve bag)

 

일단 이 가방의 특징부터 설명하겠습니다.

디자인이 심플하고 예쁘지만, 다른 방면으로 아주 유명한 가방이기도 하죠.

그것은 바로 손끝만 스쳐도, 아니 바람만 불어도 흠집이 나는 것으로 유명한...

심지어는 배송받고 보니 이미 흠집이 나있는 경우도 많습니다.(아래 사진 참조)

손톱이 긴 여성분들은 조심조심 사용해야 하지만 흠집에 민감하지 않은 분들에게는 좋은 가방이죠.

그런데 흠집 나는 것 외에 아쉬운 점이 몇 개 더 있긴 합니다.

아무래도 지퍼 형식이 아닌 자석 단추로 되어있어서, 아래 사진처럼 가방 여닫는 자석이 힘이 조금 딸려진다던가 하는... 그런 것들? 그런데 이 부분은 오래 사용하다 보면 어쩔 수가 없죠.

또 가방의 디자인이 워낙 깔끔해서 좋은데, 아무렇게나 가방을 휙휙 던지거나 방치하다시피 보관하다 보면 가죽 테두리 부분이 뭉개지기도 합니다.

오래 사용하다 보면 위 사진처럼 가방이 찌그러짐이 나타나는데, 사실 이건 모든 가방들도 이러한 찌그러짐이 나타나기는 하죠. 그런데 관리를 잘 안 하면 유독 제네바 백은 이러한 현상이 더 빠르게 나타납니다!

조금 더 가방의 형태를 오랫동안 유지시키려면 수직으로 세워 놓는 것보다는 수평으로 옆에 눕혀서 보관하는 게 좋습니다.

좋은 점은 생각보다 내부 공간이 넓어서 이것저것 막 넣고 다니기 편합니다.

심지어는 파우치도 들어가더군요! 개꿀~

개인적으로 위와 같은 심플한 것도 좋지만, 밋밋해 보이는 사람들을 위해 가방의 질감을 특별하게 맛보라고 크로커다일 텍스처로 되어있는 제네바 백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텍스처이긴 해도 외관상 악어가죽으로 만든 것 같은 느낌이 물씬 풍기니까요. 

아래 사진을 참고하시면 됩니다.


가격대는...?

일단 박스만 보아도 알 수 있죠... 명품쇼핑몰인 매치스패션에서 구매했다는 것을...! 

사진만 보아도 스크래치에 대해 최대한 보호하기 위해 포장상태가 아주 훌륭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대략적으로 가격이 얼마인지 알아볼까요?

헉헉! 편집하느라 무려 5분이나 썼는데, 한눈에 잘 보이시나요?

본래 가격은 389유로인데, 지금 이벤트 기간이라 20% 할인 코드를 입력하고, 관부가세를 미리 선납부하는 형식으로 계산하니까 383유로가 되었습니다. 뚜둔!

그렇다면 383유로는 한화로 얼마일까요?

와우... 한국돈으로 511,000원이면 구매가 가능하군요.

오 그러면 이제 가격비교를 한번 해볼까요?

아페쎄 코리아에서는 얼마에 파냐면

네... 789,000원에 판매하는군요. 대략 79만 원 되겠습니다.(대략 28만 원 차이군요)

공식 홈페이지나 백화점이 더 비싼 것은 당연하기에.. 왜냐면 그만큼 장점이 있습니다. 일단 병행제품이 아니고, 이 브랜드를 자체 수입하여 판매하기에 백화점이나 공식 홈페이지에서 A/S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그런데 저는 살면서 가방 A/S를 받아본 적이 거의 없는 것 같군요.. (예전에 만다리나덕 백팩의 버클이 떨어져 나갔을 때 한번 정도..?)

아무튼, 같은 제품이라도 성골이나 진골로 구매하시려면 역시나 백화점에서 구매하시고, 나는 뭐 그런 거 상관없다!

6두품이나 5두품도 좋다!

사후관리(After Service) 안 받아도 된다!

에이에스 이용하더라도 그냥 명품 전문 수선업체에서 이용하겠다!

위에 해당하는 분들은 분들은 해외직구로 구매하는 게 조금이나마 저렴하고 좋습니다.

위 사진은 여성분이 실제로 착용한 착샷입니다.

해외직구를 전문으로 하는 쇼핑몰에서는 몇만 원 수수료+캐시백으로 장사하는 것이므로, 위에 써진 가격에서 높아봐야 5만 원 안팎일 겁니다.

이 이상의 가격은 어지간하면 그 쇼핑몰에서는 안 사는 게 좋습니다. 쉽게 말해서 바가지죠.

위 가격은 크로커다일 텍스처 제품을 예를 든 설명인데, 바로 위 사진의 일반적인 제네바 백도 비슷할 겁니다.

(혹시 구매하고 싶은 분들 중에 직구하는 방법 모르는 분들 또는 직구할 줄 아는데 귀찮은 분들은 비댓 주시면 저렴하게 해 드리겠습니다. 흐흐)


연예인들도 많이 착용하고 다닙니다.

예전에 드라마 '슬기로운 깜빵 생활'에서 걸그룹 F.X의 크리스탈(정수정)이 착용하기도 했었죠.

사진은 일반적인 '아페쎄 제네바 백'입니다.

(참고. 위 사진은 준 백이고, 아래 사진은 제네바 백입니다.)

개인적으로 보기에 40~50만 원대의 가격은 솔직하게 말해서 20대 초중반의 여성분들에게는 부담스럽습니다.

사회 초년생의 20대 중 후반이나, 30대 여성분들에게 권장해드릴 만한 숄더백 또는 크로스 바디백이라 생각해요~

다음에는 관부가세 안 나오는 범위에서의 아페쎄 가방을 포스팅 한번 하겠습니다.

추가적으로 여자 대학생 가방이나 백팩 정도..? 10만 원 안팎의 가방도 포스팅 주제로 괜찮을 것 같네요.

(혹시 스니커즈에 관심있다면 골든구스 해외직구 또는 메종 마르지엘라 타비 스니커즈 해외직구 포스팅 올린게 있는데 링크 걸어둘테니 참고하세요~)

오늘도 읽어주셔서 감사하구요~ 다음 포스팅에서 뵙겠습니다!

  1. akter 2020.04.15 08:13 신고

    가방 엄청 예쁘네여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