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직구' 카테고리의 글 목록 :: 패션의 모든것

며칠간 글을 안 쓰다가 문득 한번 즈음 써보고 싶었던 주제가 생각이 나서 티스토리에 로그인했습니다.

그것은 바로 해외직구를 하는 이유.

다들 알다시피 해외직구를 하는 이유는 국내에서 구매하는 제품보다 저렴하기 때문이죠.

그러나.

과연 그것만 있을까요...?


해외직구.

말 그대로 해외에서 직접 구입하는 방법입니다.

국내에서는 초창기에 해외직구 역수입이라 하여 국내에서는 스탠드형 TV를 400만 원에 판매하지만, 해외에서는 같은 제품을 150만 원에 판매하는 등 국가마다 가격이 차이가 심했습니다. 관부가세와 포장비를 포함하더라도 국내에서 구매하는 것보다 해외에서 구매하는 것이 더 저렴했기 때문입니다.

지금은 그 차이가 과거에 비해 조금은 좁혀지긴 했지만, 역시나 직구가 아직도 매력적인 것은 사실입니다.

그러나 해외직구에 대한 배송대행과 구매대행 업무를 하고 있는 제가 보기에 제일 매력적인 포인트는 따로 있습니다.

바로 국내에서는 판매되지 않는 제품을 구매하는 제일 매력적인 포인트가 아닐까 싶어요.

아래 그 예시를 들어보겠습니다.


해외 직구를 해야만 하는 이유

최근 친구들과 집에서 소주 한잔 하면서 수다를 떨고 있었는데요, 문득 한 친구가 자기 여자 친구와 커플링을 맞추고 싶은데 어떤 커플반지가 좋을지 고민을 하더군요.. 너무 싼 티 나지 않고 비싸지 않은 제품을 

가령 명품 브랜드인 구찌의 제품 중에 하트링을 구매하고 싶은데, 잘 보시면 국내에는 판매되지 않는 제품입니다.

구찌 하트링

외국 사이트에서는 구찌 하트링이 판매됩니다. (주얼리 실버 카테고리에 있습니다.)

그런데 구찌 코리아를 공식 온라인 스토어에 가보시면

가격이 Low to High 순으로 정렬해보시면, 고스트 링이 제일 먼저 나옵니다.

구찌 고스트링

실버링 중에서도 크롬하츠 포레버도 유명하지만, 고가의 제품이다 보니 구찌 고스트 링이나 커플들이 선호하는 구찌 하트링도 유명한 케이스입니다.

다만 국내에서는 인기가 많아서 품절이 되었는지, 애초에 판매를 안 하는지는 모르겠지만, 이렇게 국내에서 구매할 수 없는 상품들을 해외에서 직접 구입하는 것이 정말 매력적이라고 생각합니다.


해외직구의 장점

당연히 가격입니다.

국내에서 구매할 때는 가격이 비쌀 수밖에 없는 이유가 있습니다.

왜냐면 해외 명품업체 또는 브랜드들은 국내에 입점하기가 어려우니까 국내 유통망을 통해서 들어옵니다.

국내업체가 그 브랜드를 따와가지고 백화점이나 온라인에서 진열 및 판매를 하게 되죠.

그러다 보니 그 중간 수수료가 붙습니다. 업체들도 마진을 남겨야 하니까요.

때문에 골든구스 가격이 해외직구로 구매할 때는 대략 35만원인데, 국내에서 구매할 때는 70만 원이 넘어가게 되는 거죠.

참고하시라고 링크 달아드립니다. [골든구스 해외직구 링크]

참고로 해외직구를 못하게 막아버리는 브랜드들도 있습니다. 

아마 파타고니아 제품이었던 거 같은데.. 직구로 구매하기에는 일반인 분들이 하기에는 조금 어렵습니다. 왜냐면 뚫리는 배대지 센터들을 꿰차고 있어야 하는데 대부분은 모르기 때문이죠...

혹시나 사후관리가 필요하다면 그냥 사설 명품 수리업체 이용하면 됩니다. 


해외직구의 단점

여러 개가 있지만, 제일 큰 단점은, 아무래도 오류 입고 또는 사고 배송이 여기에 속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아마 캐치 패션을 통해서 매치스 패션이나 육스, 마이 테레사 등등 명품쇼핑몰에서 직배송으로 구매하시는 경우에는 사고건이 거의 드뭅니다.

그러나.

배송대행지를 통해서 한번 거치게 되는 경우 오류건이 터질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저도 해외구매대행업을 하고 있지만 30개의 신청서 중에 1개는 오류 입고가 되거나 사고가 터집니다.

그런데 오류 입고나 사고건이 무슨 말인지 모를 수 있으니 한번 설명하겠습니다.

1. 사이즈가 잘못 온경우.

2. 어떤 이유로 든 간에 계속 딜레이가 되다가 갑자기 구매처로 돌아가게 되는 경우.

3. 트래킹을 조회해보니 배송 완료라고 Deliverd on 04.12 뜨는데, 센터에서는 미입고 처리가 되는 경우.

4. 상품에 하자가 생긴 경우 (옷이나 신발에 얼룩 또는 이염이 있는 경우도 있음)

5. 정상 입고는 되었는데, 화물항공으로 출항이 연기가 되어 다른 곳에서 시켰던 것과 합쳐져서 합배송이 되는 경우,  뜬금없는 '관부가세 납부'를 해야 할 때

6. 아예 다른 상품이 도착했을 경우 (돌아버립니다.)

7. 관부가세를 납부했던 상품인데, 실제로 받고 보니 상품에 하자가 있어서 반품해야 할 때 (이게 제일 난감합니다)

관세사에 연락해서 설명하고 인보이스와 리턴 라벨 및 기타 서류들을 동봉하여 전달하고... 납부했던 관부가세를 다시 돌려받으려고 연락하고... 아마 대부분 사고건으로 받은 일반인들은 포기하고 그냥 받은 상품을 그대로 사용했을 수도 있습니다.

때문에 오류건이나 사고건에 한하여 피드백이 잘 되는 배송대행지를 선택하셔야 합니다.

배대지 업체를 직접 테스트해보며 입고처리는 잘 되는지 고객센터와 컨택은 잘 되는지. 합배송이 안되게끔 200불 이상(또는 130유로 이상)에는 자동 설정을 할 수 있게 되어있던지 또는 알아서 출고보류를 걸어주는 시스템이 있다던지 등등...

나중에 한번 체계적으로 어떻게 이 사고 건들을 해결하는지 포스팅을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마치며...

간단하게 나마 해외직구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보았는데요.

요즘 트랜드가 noncontact라고들 하죠? 때문에 코로나 19 사태 이후 앞으로는 더욱 전자상거래가 커질 것 같습니다. 

세계는 점점 좊아지고 있고, 누구나 쉽게 영국이나 중국 미국에서 상품을 구매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쉽게 구매할수있다보니 판매처들 중에 초보자들이 사업을 하거나, 사기꾼들도 종종 나오고 있습니다.

그런 경우에는.. 그 업체를 테스트도 해보시면서 즐겁게 해외 쇼핑을 즐기셨으면 합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하구요~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 바랍니다!

프랑스에서 시작된 브랜드인 A.P.C는 흔히 '아페쎄'라고들 말하죠~

명품 브랜드 중에 하나인 아페쎄는 1987년에 디자이너 '장 투이투'가 설립한 패션 브랜드인데,  데님으로 유명한 브랜드였지만, 우리나라에서는 가방으로 유명세를 탔습니다.

아페쎄 하프문 백이나 그레이스 백도 유명하지만, 이 중에서 첫 번째로 제네바 라인에 대해서 리뷰를 하려 합니다.

 


아페쎄 제네바 백(A.P.C geneve bag)

 

일단 이 가방의 특징부터 설명하겠습니다.

디자인이 심플하고 예쁘지만, 다른 방면으로 아주 유명한 가방이기도 하죠.

그것은 바로 손끝만 스쳐도, 아니 바람만 불어도 흠집이 나는 것으로 유명한...

심지어는 배송받고 보니 이미 흠집이 나있는 경우도 많습니다.(아래 사진 참조)

손톱이 긴 여성분들은 조심조심 사용해야 하지만 흠집에 민감하지 않은 분들에게는 좋은 가방이죠.

그런데 흠집 나는 것 외에 아쉬운 점이 몇 개 더 있긴 합니다.

아무래도 지퍼 형식이 아닌 자석 단추로 되어있어서, 아래 사진처럼 가방 여닫는 자석이 힘이 조금 딸려진다던가 하는... 그런 것들? 그런데 이 부분은 오래 사용하다 보면 어쩔 수가 없죠.

또 가방의 디자인이 워낙 깔끔해서 좋은데, 아무렇게나 가방을 휙휙 던지거나 방치하다시피 보관하다 보면 가죽 테두리 부분이 뭉개지기도 합니다.

오래 사용하다 보면 위 사진처럼 가방이 찌그러짐이 나타나는데, 사실 이건 모든 가방들도 이러한 찌그러짐이 나타나기는 하죠. 그런데 관리를 잘 안 하면 유독 제네바 백은 이러한 현상이 더 빠르게 나타납니다!

조금 더 가방의 형태를 오랫동안 유지시키려면 수직으로 세워 놓는 것보다는 수평으로 옆에 눕혀서 보관하는 게 좋습니다.

좋은 점은 생각보다 내부 공간이 넓어서 이것저것 막 넣고 다니기 편합니다.

심지어는 파우치도 들어가더군요! 개꿀~

개인적으로 위와 같은 심플한 것도 좋지만, 밋밋해 보이는 사람들을 위해 가방의 질감을 특별하게 맛보라고 크로커다일 텍스처로 되어있는 제네바 백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텍스처이긴 해도 외관상 악어가죽으로 만든 것 같은 느낌이 물씬 풍기니까요. 

아래 사진을 참고하시면 됩니다.


가격대는...?

일단 박스만 보아도 알 수 있죠... 명품쇼핑몰인 매치스패션에서 구매했다는 것을...! 

사진만 보아도 스크래치에 대해 최대한 보호하기 위해 포장상태가 아주 훌륭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대략적으로 가격이 얼마인지 알아볼까요?

헉헉! 편집하느라 무려 5분이나 썼는데, 한눈에 잘 보이시나요?

본래 가격은 389유로인데, 지금 이벤트 기간이라 20% 할인 코드를 입력하고, 관부가세를 미리 선납부하는 형식으로 계산하니까 383유로가 되었습니다. 뚜둔!

그렇다면 383유로는 한화로 얼마일까요?

와우... 한국돈으로 511,000원이면 구매가 가능하군요.

오 그러면 이제 가격비교를 한번 해볼까요?

아페쎄 코리아에서는 얼마에 파냐면

네... 789,000원에 판매하는군요. 대략 79만 원 되겠습니다.(대략 28만 원 차이군요)

공식 홈페이지나 백화점이 더 비싼 것은 당연하기에.. 왜냐면 그만큼 장점이 있습니다. 일단 병행제품이 아니고, 이 브랜드를 자체 수입하여 판매하기에 백화점이나 공식 홈페이지에서 A/S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그런데 저는 살면서 가방 A/S를 받아본 적이 거의 없는 것 같군요.. (예전에 만다리나덕 백팩의 버클이 떨어져 나갔을 때 한번 정도..?)

아무튼, 같은 제품이라도 성골이나 진골로 구매하시려면 역시나 백화점에서 구매하시고, 나는 뭐 그런 거 상관없다!

6두품이나 5두품도 좋다!

사후관리(After Service) 안 받아도 된다!

에이에스 이용하더라도 그냥 명품 전문 수선업체에서 이용하겠다!

위에 해당하는 분들은 분들은 해외직구로 구매하는 게 조금이나마 저렴하고 좋습니다.

위 사진은 여성분이 실제로 착용한 착샷입니다.

해외직구를 전문으로 하는 쇼핑몰에서는 몇만 원 수수료+캐시백으로 장사하는 것이므로, 위에 써진 가격에서 높아봐야 5만 원 안팎일 겁니다.

이 이상의 가격은 어지간하면 그 쇼핑몰에서는 안 사는 게 좋습니다. 쉽게 말해서 바가지죠.

위 가격은 크로커다일 텍스처 제품을 예를 든 설명인데, 바로 위 사진의 일반적인 제네바 백도 비슷할 겁니다.

(혹시 구매하고 싶은 분들 중에 직구하는 방법 모르는 분들 또는 직구할 줄 아는데 귀찮은 분들은 비댓 주시면 저렴하게 해 드리겠습니다. 흐흐)


연예인들도 많이 착용하고 다닙니다.

예전에 드라마 '슬기로운 깜빵 생활'에서 걸그룹 F.X의 크리스탈(정수정)이 착용하기도 했었죠.

사진은 일반적인 '아페쎄 제네바 백'입니다.

(참고. 위 사진은 준 백이고, 아래 사진은 제네바 백입니다.)

개인적으로 보기에 40~50만 원대의 가격은 솔직하게 말해서 20대 초중반의 여성분들에게는 부담스럽습니다.

사회 초년생의 20대 중 후반이나, 30대 여성분들에게 권장해드릴 만한 숄더백 또는 크로스 바디백이라 생각해요~

다음에는 관부가세 안 나오는 범위에서의 아페쎄 가방을 포스팅 한번 하겠습니다.

추가적으로 여자 대학생 가방이나 백팩 정도..? 10만 원 안팎의 가방도 포스팅 주제로 괜찮을 것 같네요.

(혹시 스니커즈에 관심있다면 골든구스 해외직구 또는 메종 마르지엘라 타비 스니커즈 해외직구 포스팅 올린게 있는데 링크 걸어둘테니 참고하세요~)

오늘도 읽어주셔서 감사하구요~ 다음 포스팅에서 뵙겠습니다!

  1. akter 2020.04.15 08:13 신고

    가방 엄청 예쁘네여

아...

구매한지 한달이 다되어가는데 이제 후기를 쓰는군요.

나름 한달사용한 리뷰정도라고 보시면 될것같습니다.

본래 저는 가장 유명한 '뉴발란스 993'을 구매하려고했지만, 잔고부족으로 인해 눈물을 머금고...프레시 폼을 구매했죠.

(뉴발 993 모르시면 아래 사진 참고!)

 

 

스티브잡스가 애용했던 뉴발란스993은 진짜 편한 신발입니다. 다만 가격이... 175달러가 되서 고민이 좀 됩니다.

 

 


그래서 주머니에 돈도 없고하여, 프레시 폼으로 선회했습니다.

가격은 무려 40불!

아주 저렴합니다. 하하

뉴발란스 제품만을 판매하는 조씨네 뉴발란스에서 구매를 하였는데요~ 배송비 포함하여 46.95달러. 

여기에 배송대행지 비용 대략 1만원정도 포함시키면...67,000원. 

저는 배대지 포인트를 사용해서 대략 6만원에 구매를 하였습니다. 개꿀이죠.

 

 

당시에는 뉴저지로 보내는게 제일 빠르긴한데... 뉴저지가 코로나로 인해서 일제히 셧다운을 했다고 해서 오레곤에 있는 배송대행지로 선회하였습니다.

저는 딱 8일정도 걸린것같네요. 해외배송치고 빠른이유는..? 제가 각각 명품몰이던, 일반 쇼핑몰이건간에 재고있는곳에서 가장 가까운 배대지를 잘 찾았기 때문이지요...(단점은 배대지마다 가격이 다르기에 몇천원정도 높아질수있다는점.)

아무튼 받고나서 바로 사진 찍어보았습니다.

 

 

뉴발란스 포장상자 안에 공기쿠션이랑 뉴발란스 프레쉬폼 박스가 들어가있습니다.

멀리 미국에서 오는녀석이라 배송하는도중에 상자가 구멍나서 신발이 문제가 생겨질 수 있기에, 포장을 해주신것 같아요!

핸드폰으로 부득이하게 인보이스를 가린점은 양해 바랍니다.

 

 

꺼내서 보니까 실물은 대략 이렇게 생겼습니다.

일단 착화감은 굉장히 가벼웠습니다.

디자인도 심플한게 제 마음에 쏙 들었죠. 그런데 과연 비가 오는날에 신발 밑창이 적셔지지는 않을지 걱정이 되긴 합니다.

보통 러닝화의 경우 가볍게만들려다보니 밑에가 쉽게 적셔지거든요.

그래도 이 가격에 이만한거를 구매하려면 한국에서는 쉽게 구매 못할것같습니다.

지금은 이 제품이 완판되어서 구매할수 없는데, 다른 프레쉬폼도 있으니 잘 찾아보시면 득템이 가능할듯해요!


제가 뉴발란스를 구매할때 이용하는 사이트는 조씨네 뉴발란스 입니다. (참고하시라고 링크 걸어두었습니다.)

 

 

국내에서 잘 안파는 모델들도 많이 있으니 구경하시는것도 좋을것 같아요

그럼 마지막 착샷 올리고 포스팅을 마무리 짓겠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1. SNUPE 2020.04.13 20:58 신고

    디자인도 예쁘네요! 다음 신발은 저걸로 사야겠어요 ㅎ 잘 보고 갑니다!!

작년 이맘때 즈음이었을까요?

한국 스니커즈 시장을 뜨겁게 다룬 컨버스 제품이 있었습니다.

아마 다들 예상했으리라 생각하는데.. 그것은 바로 컨버스와 JW ANDERSON의 콜라보 작품인 '컨버스 런스타 하이크' 모델이죠. 

하이탑 모델인데, 어렸을 적 컨버스 올스타 로우를 신었던 기억이 새록새록하네요 얼마였더라.. 대략 3~5만 원 사이였던 것 같은데, 작년에 히트 친 이 런스타 하이크 모델의 경우 가격이 좀 나갔습니다. 

아무래도 JW 앤더슨과의 콜라보 작품이다 보니, 희귀성도 있고 무한대로 찍어내는 신발이 아니기에 가격대가 높게 형성되었죠.

당시 워낙 인기가 많다 보니, 저도 공홈 사이트에서 구매하려고 대기했지만, 사이즈 선택할 때마다 재고가 쭉쭉 빠져서 결국 구매하지도 못했던 기억이... 지금은 뭐 마음만 먹으면 해외에서 얼마든지 구매가 가능하죠. 

굳이 리셀러들에게 웃돈 주고 구매할 필요성이 없어졌다는 장점..!

더 좋은 점은 워낙 높은 가격대다 보니, 보급형으로 '컨버스 런스타 하이크'가 공홈에서 구매가 가능하게 만들었습니다.

보급형이라니.. 대체 이게 뭔지 모르는 분들을 위해 간략하게 알려드리겠습니다.


오리지널인 컨버스와 JW 앤더슨 콜라보 제품의 경우 신발 하단부에 JWANDERSON 로고 마크가 있고, 색상이 조금 차이가 납니다. 

약간 누리끼리한 컬러라고 해야 할까요? 음.. 마치 골든구스 같은 약간 그런 느낌?

하나하나 따지자면 여러 방면에서 다르긴 하죠. 박스 디자인부터 시작해서 더스트백이 있는지 없는지, 뒤에 별의 색상도 다르고요. 

별 색상 다른 거는 위 사진 참고하시면 됩니다. 로고마크는 아래 사진 참고하시고요~

JWANDERSON 로고

보급형의 경우엔 반대라고 보시면 됩니다. 컬러 깔끔하고요.

그냥 자체만으로도 이쁜 보급형도 아주 좋은 선택입니다.

물론 현재에는 국내 공홈에서는 살 수가 없어요. 발매한다는 이야기를 듣지를 못해서...!?

뭐, 국내에서 구매하지 못하더라도, 저는 주로 유럽의 영국이나 독일 홈페이지에서 구매를 하거든요.


제가 방금 컨버스 영국 사이트에 들어가서 본 가격인데요, 블랙 제품의 경우 품절이라 COMING SOON이라고 써져있습니다. 화이트 제품은 90파운드네요.

왼쪽 하단에는 120파운드짜리 스모키 한 컬러의 런스타가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저는 Black 컬러 제품이 이쁘다고 생각하는데, 저거 입고되려면 오래 기다려야 할 것 같네요...

가격은, 90 파운드면 한국돈으로 136,000원 이군요.

가격도 이 정도면 괜찮고.. 그러면 로컬 배송비는 어떻게 되는지 확인해볼까요?

영국에서 영국(배대지)으로 가는 거라 VAT가 포함되었습니다.

Total 비용은 90파운드네요.

확인해보니 50파운드 이상 구매 시 배송비 무료!

직배송(DHL Express)으로 받을 경우 12파운드만 추가하면 됩니다.

굉장히 빠르게 받을 수 있어요!!

배대지 이용비용이 조금이나마 저렴하긴 하지만 기간을 생각하면.. 그냥 직배송으로 받는 게 낫겠네요.

대략적으로 직배송 비용을 포함하여 102 파운드면... 154,000원이군요.

UK는 탑캐시 백을 이용하는 게 적립금도 조금이나마 쌓이고 좋습니다.

물론 캐시백 포인트 타 먹으려면 컨버스가 아니더라도... 수십 번은 사야겠죠? 

아무튼 15만 원 내외라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해외직구 잘 모르겠다. 귀찮다 하시는 분들 연락 주시면 저렴하게 해 드릴게요~

비댓 주시면 됩니다. 하하!

P.S

사이즈야 뭐.. 여러 말이 있긴 한데 반업사이즈를 해라, 정사이즈를 해라..

저라면 반입을 하긴 하는 편인데, 개인차가 있으니 뭐라고 답변드리기가 어렵네요

그리고 제가 전에 포스팅했던 골든구스 해외직구와 메종 마르지엘라 타비 스니커즈 해외직구 포스팅한 것도 있는데 직구하시는 분들 링크 걸어두었으니, 참고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골든구스 해외직구

메종 마르지엘라 타비 스니커즈

감사합니다.

요즘 핫하게 잘 나가는 스니커즈가 한 개 떴습니다.

명품 브랜드 '메종 마르지엘라'의 타비 스니커즈인데, 인스타그램에서도 볼 수 있듯이 연예인이나 셀럽들도 종종 신고 다니는 신발인데요

어떤 거냐??

그것은 아래 사진을 보면 됩니다.

뚜둔!

사진으로만 봐도 귀엽다. 엄지발가락을 기준으로 갈라진 디자인의 스니커즈. 실물로 보면 깡패라고 하던데... 여성분들이 그렇게 좋아한다던데, 남자인 제가 봐도 구입하고 싶을 정도.(헉... 구입도 안 하고 포스팅을 하는 거냐!!)


연예인 '차정원'이 신은 메종 마르지엘라 타비 스니커즈의 착샷을 한번 보도록 하지요.

차정원 인스타그램

와.. 입고 있는 팬츠, 아니 슬랙스라고 봐야 하나 저 슬랙스에다 개성 넘치는 메종 마르지엘라의 스니커즈를 신으니 더 대박입니다.

아 근데 확실히 마르지엘라의 감성이 확 느껴지는 게 명품 is 명품.

이 타비 스니커즈의 특징은 오른쪽 신발 후면에 메종 마르지엘라 로고가 있습니다. 숫자 '22'에 동그라미 보이십니까?

메종 마르지엘라는 각 아이템들 마다 고유의 숫자에 동그라미가 쳐지는데요, 참고로 가방의 경우에는 '11' 숫자에 동그라미가 쳐져있습니다.

하긴 해외직구를 하려 할 정도의 열정인데, 메종 마르지엘라 아이덴티티를 모를 리 없겠죠..

더 이상 자세한 설명은 생략하겠습니다.


자 그러면 가격은 얼마일까요?

메종 마르지엘라 한국 공식 홈페이지에서 찾아보았습니다.

뚜둔!

무려 65만 원 가까이 됩니다. 백화점에서 구매하면 더욱 비싸겠지요.

물론 백화점에서 이 브랜드를 갖고 있는지도 모르겠지만요..

자 그럼 해외 직구로 구매는 얼마 정도 할지 알아봅시다.

해외 유명 명품몰인 '마이 테레사'에서 한번 확인을 해보면 아래 사진처럼 310유로입니다.

그럼 체크아웃 상태에서 배송비까지 포함하면 얼마가 될까요?

하나의 예로 일단 36 유럽 사이즈로 구매 직전까지 가보겠습니다.

할인 코드가 안 먹히는 제품이었네요.. 화이트는 먹히던데, 

배송비도 무료가 아닙니다. 

합치면 330유로가 되는군요

이 330유로를 한화로 보면 435,000원 정도 되는군요...

여기에다가 130유로가 넘으니 '관세+부가세'까지 끼워보면 

와우... 435,000+125,000 = 560,000 원이 되는군요

일반 사람들이 해외직구로 구매 시 56만 원이 됩니다. 

아까 메종 마르지엘라 한국 사이트에서 보셨을 때 65만 원데 무려 9만 원이나 저렴하군요. 

대략 10만 원 정도 저렴하다 보면 될 것 같네요.


아니 그런데 다른 포털사이트에서 판매하고 있는 '메종 마르지엘라 타비 스니커즈'들은 가격이 더 싸던데??

아... 글쎄요 제가 보기에 여기서 5만 원 이하로 더 저렴한 곳은 구매하지 않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가품의 가능성이 농후하거든요.

아래에서 설명드리겠습니다.

다들 아시다시피 해외구매대행업체가 워낙 많고 다양합니다.

그중에서도 대기업 수준의 대행업체는 마이 테레사나, 아마존이나, 매치스 패션 같은 곳에서 숨겨진 할인 코드를 주긴 주거든요. 이건 확실하다고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심지어는 무료쿠폰도 있습니다. )

그래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렇게 할인 안 해도 인기 많은 제품은 끽해야 20%입니다. (그것도 매일 5만 유로 이상 구입해가는 대형 구매대행업체 기준으로 특별 할인 쿠폰 받는 경우)

제가 알기로 이 Black 제품은 지금 할인이 안되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결국 메종 마르지엘라 타비 컨버스 스니커즈를 50만 원 이하에 파는 분들은 뭔가 좀 수상하다고 보면 돼요.

생각해보세요. 330유로+관부가세 합치면 55만 원~56만 원 정도인데

50만 원 이하에 판다면.. 뭐가 남겠습니까. 남는것도 없이 오히려 팔수록 손해죠.

특히 다른 플랫폼(11번가, G마켓, 네이버 쇼핑몰 등등) 들을 이용하는 판매자들은 수수료를 포함하여 광고료까지 까지 내야 하는데요.

예전에 잠깐 구매대행업체에서 일했던 경험이 있는데, 일하면서 가끔 다른 경쟁업체들 리뷰도 보는데, 심지어 어떤 분들은 구매했더니, 물품이 이베이에서 날아왔다고 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황당하죠.

마르지엘라의 경우 가끔 아래 사진의 숫자 부분에서 오류가 나는 B급도 있습니다.


캐시백으로만 먹고살 것도 아니고 캐시백도 일반은 7%에 다른 제휴 신용카드(현대카드 같은..)로도 15%인데, 330유로의 7%와 15%라고 해봤자 얼마 나오지도 않지요.. 심지어 제휴카드 프로모션 15%는 보통 두 달 후에나 적립되고 적립되고 나서도 추가로 45일 후에나 캐시백이 되는 거라, 캐시백을 생각하고 판매하기엔 좀 힘듭니다.

대행업체 입장에서는 돈이 묶이기 때문이죠.

종합적으로 보면 이 제품을 무슨 30~40만 원대 이런 곳은 어지간하면 패스하세요. 가품이 많습니다.

특히나 이 메종 마르지엘라 제품은 유독 가품이 많은 명품 브랜드 중에 하나이기 때문입니다.

이번의 경우에 한해서, 마이 테레사에서 직구해서 배송대행해주는 사이트들을 보면 대부분 52만 원~60만 원 선일 겁니다.

이것이 관부가세 포함시켜서 판매하는 정상적인 판매가입니다.

해외 직구해볼 만합니다. 어렵지 않습니다.

마이 테레사 가입해서 빌링 주소를 가입한 미국의 배대지 주소 아무거나 쓰시고, 쉬핑 주소에는 받을 장소 적으시면 끝입니다. 가장 중요한 신용카드가 있어야겠고요.

귀찮아서 대행 쓰고 싶은 분들은 비댓 남겨주세요. 

본업이 따로 있다 보니, 포스팅한 아이템인 여자 Black 제품으로 저렴하게 해드립니다.

P.S

심심해서 화이트 제품으로 할인 코드 넣어보았는데, 20% 되었네요. 배송비 포함해서 272 유로면.. 블랙 제품에 비해서 거의 60유로 가까이 저렴하군요. 반올림해서 대략 8만 원 정도 저렴하다고 보면 됩니다.

이처럼 코드가 먹히는 제품이 있고, 안 먹히는 제품이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아 그리고 혹시 골든구스 직구한거 포스팅을 했었는데 못보신분들 한번 보고 참고하시라고 

링크 달아두겠습니다.  '골든구스 해외직구 후기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1. akter 2020.04.11 18:52 신고

    마르지엘라 타비 진짜 예쁘네여 좋은 정보 얻어갑니다 구독할게여

+ Recent posts